My HanCinema | Sign up, Why ? Your E-mail   Password    Auto| Help
HanCinema :: The Korean Movie and Drama Database, discover the South Korean cinema and drama diversity Contact HanCinema HanCinema on TwitterFaceBook HanCinema PageHanCinema on Twitter
| NewsLetter DailyWeekly

All entertainment agencies to be inspected

2012/05/10 | 158 views |  | Permalink | Source

"The government will kick out CEOs and staff members who disgrace the entertainment community with shameless crimes".

This is the determination that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revealed to eradicate sex crimes rampant in the entertainment industry in a press conference Wednesday.

In this connection, the ministry said that the government will seek legislations on prevention of sex arrangement in the entertainment industry this year.

The move has come as a chief executive officer of an entertainment management agency was arrested last month for having sexually assaulted 11 girls who were training as singers or actress at the agency. The CEO is a Chang of Open World Entertainment.

"There is no system that protects trainees at an agency or star-wannabes from swindlers or brutal owners who ask sex". said Kim Gap-su, director-general in charge of Cultural Content Industry Office at the ministry. "Of course, 'hallyu', or Korean wave, contributed to boosting the national brand power but illegal acts or frauds targeting young star-wannabes in the pop-culture industry have to be rooted out immediately".

The ministry will look into all entertainment agencies to check whether they are involved in unfair practices against trainees in collaboration with Korea Entertainment Producers' Association and the Korea Entertainment Management Association.

The two private organizations will also form task forces to cooperate with the government. The task forces will collect basic information on music video makers and training management agencies, such as what kinds of businesses they are doing, how many trainees and entertainers they have.

문화부 "연예기획사 부적격자 퇴출"... 전수조사 실시

"몰지각한 행태로 연예매니지먼트 산업 전반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대표나 직원들은 퇴출시키겠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화부)가 9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연예매니지먼트산업의 선진화 방안을 발표했다.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풍속영업의 규제에 관한 법률' 등 대중문화예술산업 발전지원법을 올해 안에 마련할 계획이다.

이와 같은 행보는 최근 소속 연예인연습생 성폭행 혐의로 한 연예기획사 대표가 구속 기소된 사건과 맞물려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갑수 정책관은 "지망생 또는 연습생을 대상으로 성폭력 사기 등의 사례가 발생하고 있지만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시스템이 없다"고 지적했다.

문화부는 한국연예제작자협회(회장 김영진)와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회장 정훈탁)와 손잡고 연예기획사 전수조사에 착수한다.

김갑수 문화부 컨텐츠 정책관은 "한류가 국가 브랜드 향상에 기여하고 있지만 심심찮게 불거지는 기획사의 연습생과 지망생을 대상으로 한 불법행위, 사기행각 등은 시급히 해결할 과제다"고 강조했다.

관련 민간협회 측은 이달 안으로 연예기획사 전수조사 TF팀을 꾸린다. 음반기획ㆍ제작 및 트레이닝 매니지먼트 등의 활동 사업체를 대상으로 기획사의 기본정보와 주요사업내용, 인원현황, 소속 연예인 현황 파악에 나선다.

기획사 및 매니저 등록제도 자율적으로 추진된다. 한국연예매니지먼트 측은 "관련 법률 위반 시 영업정지 및 등록 취소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며 "일차적으로는 강제성을 띠지 않지만 앞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Attention You're reading the news with potential spoilers, make them spoiler free, dismiss

 Previous news

Subscribe to HanCinema Pure to remove ads from the website (not for episode and movie videos) for US$2.99 per month (you can cancel anytime).
The first step is to be a member, please click here : Sign up, then a subscribe button will show up.

Settings

Remove ads

Sign up

Sharing

Activate

Spoilers

Visible, hide
Cineasie - Where West Meets Ea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