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nterest
NewsLetter DailyWeekly
 
My HanCinema | Sign up, Why ? Your E-mail   Password    Auto| Help
HanCinema :: The Korean Movie and Drama Database, discover the South Korean cinema and drama diversity Contact HanCinema HanCinema on TwitterFaceBook HanCinema PageHanCinema on Twitter

Will truth behind 'slave contract' of local entertainers be disclosed?

2010/11/15 | 694 views | Permalink | Source

Girls' Generation, the K-pop girl band currently having their heyday both in Korea and Japan, will make an appearance at the Fair Trade Commission early next month as the subject of an investigation on the so-called "slave contract" that reportedly prevails in the Korean entertainment industry.

The sordid contract became highly controversial when a rising young actress, Jang Ja-yeon, committed suicide due to pressure from her management company to provide sexual service to authority figures.

The issue emerged again after three members of the now-disbanded male group TVXQ filed a suit to end a 13-year exclusive contract with SM Entertainment. In addition, the group's fan club requested the FTC Seoul office earlier this month to investigate the company's abuse of its power over artists.

These two cases finally motivated the FTC take action on the issue, and Girls' Generation, currently managed by the same agency as TVXQ, was summoned to state their views on the three members' case and the slave contract.

Girls' Generation was slated to appear before the FTC at the end of the month, but the session was postponed upon their company's request to collect more related documents and evidence.

The statement of the girl group is expected to make quite an influence over how the issue would be wrapped up.

It is still unknown whether all nine members will appear before the FTC. Since there are doubts whether Girls' Generation would admit the truth of their company's contract conditions, many eyes are rather on the FTC's final decision.

An official from the FTC said, "Since the court also has agreed that the 10-year contract term is problematic, the FTC will make a careful investigation on the issue with the help of the Girls' Generations' testimony and other evidence".

Meanwhile, many netizens have expressed doubt over the girl group testifying the truth upon the summons.



`소녀시대` 노예계약 실태 밝혀질까? "진실or거짓"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걸그룹 `소녀시대`가 내달 초 공정거래위원회의 노예계약 조사에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한다.

소녀시대는 영화배우 고(故) 장자연씨 자살사건, `동방신기` 전속계약 논란 등으로 촉발된 국내 연예계의 `노예계약` 실태에 대한 공정위의 조사 과정에 참고인 자격으로 나와 노예계약 여부에 대한 진술을 할 예정이다.

당초 소녀시대는 이달 말 공정위에 출석할 예정이었으나 소녀시대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엔터)측의 서류 및 증거 보강 요청으로 출석예정일이 12월 초로 순연됐다.

소녀시대는 자신들의 전속계약 문제가 아닌 SM엔터 소속의 남성그룹 `동방신기`의 노예계약 여부 판정 사건에 대한 진술을 하기 위해서 출석한다.

동방신기의 팬클럽은 올 초 공정위 서울사무소에 SM엔터가 거래상 지위를 남용해 동방신기에 불이익을 제공했다며 노예계약 여부 판정을 요구한 바 있다.

국내는 물론이고 일본 등지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최고의 걸그룹 `소녀시대`의 진술은 국내 연예기획사의 노예계약 실태 및 여부 판정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공정위 심판정에 소녀시대 멤버 9명 전원이 나설지, 아니면 2명 내외의 일부 멤버만 대표 자격으로 출석할지는 최종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소녀시대가 공정위 심판정에 나와 진술할 경우 SM엔터측의 현 전속계약 체제가 노예계약 가능성이 있다는 진술을 할 가능성이 비교적 낮을 것으로 보여 이에 대한 공정위의 최종 판단이 주목된다.

이에 대해 공정위 관계자는 "최근 법원도 최소 10년 이상 계약은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는 만큼 소녀시대의 진술 등을 참고해 실제 노예계약 여부를 면밀히 판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소녀시대의 공정위 심판정 출석 소식에 누리꾼들은 "SM 노예계약 아니었어? 10년이면 노예계약이지..ㅠㅠ" "솔직히 연예인 혼자 잘해서 뜨긴 힘들잖아" "소시가 거기서 사실대로 얘기할 수 있겠어? 얼마나 교육을 받고 나오겠어" "대형기획사 전부 조사해야지... 것두 실명 거론하지 말구" "실명으로 누가 진실을 말하겠나" "현 SM에 소속계약을 한 소녀시대가 제대로 말을 할까??" 등 소녀시대가 공정위에서 제대로 된 진술을 하기 어려운 분위기라는 반응이다.

Attention You're reading the news with potential spoilers, make them spoiler free, dismiss


 

 

 Previous news

Subscribe to HanCinema Pure to remove ads from the website (not for episode and movie videos) for US$0.99 monthly or US$7.99 yearly (you can cancel anytime). The first step is to be a member, please click here : Sign up, then a subscribe button will show up.

Settings

Remove ads

Sign up

Sharing

Activate

Spoilers

Visible, hide

Learn to read Korean in 90 minutes or less using visual associations